티스토리 뷰

집밥

집에서 만드는 안동찜닭

사용자 gghite 2018.08.11 09:25

안동찜닭은 전에 상주에 살때 가끔 가서 직접 먹어본 음식이다.

이번에 '제주음식스토리텔링'이라는 강좌를 듣는데, 강사님이 안동찜닭을 알려주셨다.

기본 반찬을 맡아서 수업을 하시는 분이시라 딱히 제주음식이 아니어도 가르쳐 주신다.

이런 수업은 그닥 재미는 없지만, 그래도 내가 좋아하는 안동찜닭이라서 열심히 배워보았다.

 

재료 

닭고기(1.2kg), 감자 1개, 당근 1/4개, 청양고추 1개(채썰기), 당면 50g, 홍고추 1/2개, 양배추, 애호박 1/5개, 팽이버섯, 건고추 3개(두세 도막내기, 더 매운 걸 원하면 태국 고추로), 마늘 2개(편 썰기), 대파(어슷썰기)

양념 - 물 4컵, 간장 6큰술, 청주 1큰술, 올리고당 2큰술, 설탕 2큰술, 다진대파 2큰술, 다진마늘 1큰술, 커피 1작은술, 맛술 1큰술, 후추(툭툭툭), 참기름(1t)

1. 먹기 좋게 토막낸 닭은 끓는 물에 넣은 다음, 소주 약간 넣고 데치고 잠시 후 건져 낸다.

2. 감자는 얇게 썰고, 당근은 가늘게 썰고, 애호박은 두껍게 썰어 준다.

각종 재료 손질해두기

3. 양배추는 무작위로 아무렇게나 썰어준다.

4. 당면은 찬물에 3시간 정도 불린다. 만약 일찍 준비 못했다면 미지근한 물에 10분 정도 불려도 된다.

당면 불리기

5. 팬에 기름(2T)을 두르고 편 썬 마늘, 생강, 건고추, 청양고추를 넣어 볶다가 살짝 데친 닭고기를 넣고, 소주를 1T 정도 넣고, 노릇노릇하게 30분 정도 볶다가 감자 넣고 한번 끓인다. 

마늘, 고추, 건고추를 볶다가 데친 닭고기 넣기
제주닭은 엉덩이에 도장이 선명히 찍혀있다.
감자를 넣어준다.

 

6. 양념장을 만들어 감자는 잠시 꺼내놓고, 양념장을 부어준다.

양념장을 넣어준다.

7. 물 4컵을 넣고 끓이다가 양배추와 당근, 애호박을 넣고 불린 당면을 넣고, 버섯, 참기름, 깨소금을 넣는다. 꺼내놓은 감자도 다시 넣고 15분 정도 끓여준다.

물 4컵은 나중에 넣어준다.

8. 큰 그릇에 예쁘게 덜어서 낸다.

큰 접시에 플레이팅한다.

우리에게 요리를 가르쳐주시는 강사님은 제주도 토박이이시다.

안동에 가서 안동찜닭을 드셔보시고 본인이 재현한 안동찜닭이라고 하셨다. 

아무래도 제주도의 음식은 밍밍한 맛이 기본이라서 그런지 내가 안동에 가서 먹어본 안동찜닭의 맛은 아니었다.ㅋ

하지만 오랜 요리 경력으로 재현한 안동찜닭은 건강한 맛이 나는 음식이었다. 



우리가 상주살 때 안동가서 먹은 진짜 안동찜닭ㅋ

비교해 보니 색이 좀 다르다. 아마도 우리 강사님은 커피를 넣으셨는데, 여기는 카라멜 색소를 넣었을 듯하다.

그러니 강사님의 안동찜닭이 우리 몸에는 더 좋겠지???

 

'집밥' 카테고리의 다른 글

토마토 낫토 샐러드  (0) 2018.08.11
맛간장과 메추리알장조림  (0) 2018.08.11
집에서 만드는 안동찜닭  (2) 2018.08.11
제주도 향 가득한 보말칼국수  (0) 2018.08.09
집에서 만드는 반찬 감자볶음  (0) 2018.08.07
(간단한 집밥) 고등어 조림  (0) 2018.08.05
댓글
댓글쓰기 폼